•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감 2020] 성윤모 산업부 장관 “월성 1호기 재가동 않을 것”

[국감 2020] 성윤모 산업부 장관 “월성 1호기 재가동 않을 것”

기사승인 2020. 10. 22.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성윤모 장관 "감사 자료 삭제 유감"
자료 살펴보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YONHAP NO-3181>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연합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2일 월성 1호기를 재가동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성 장관은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월성 1호기 재가동을 검토하지 않겠다는 입장인가’라는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대해 “그렇다”라고 답했다.

산업부 국장 등 직원 2명이 월성 1호기 감사원 감사 과정에서 관련 자료를 삭제하는 등 감사를 방해했다는 내용에 대해 “산업부 소속 공무원들이 자료를 삭제한 것에 대해서는 이유를 막론하고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현행 법령상 영구정지된 발전소를 재가동할 수 있는 근거가 없다”며 “정부와 협의 없이 한수원이 독단적으로 재가동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20일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 타당성’ 감사를 통해 핵심 쟁점인 경제성이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됐다는 결론을 냈다. 다만 감사원은 이번 감사의 핵심인 조기폐쇄 타당성 여부에 관해서는 판단을 유보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