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NC, 한국시리즈 4차전서 두산 3-0 제압...승부 원점

NC, 한국시리즈 4차전서 두산 3-0 제압...승부 원점

기사승인 2020. 11. 21. 1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건' 송명기, 데일리 MVP...5이닝 무실점 역투
캡처
NC 선발 투수 송명기가 한국시리즈(KS) 4차전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한국시리즈(KS)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NC는 2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두산 베어스를 3-0으로 제압하고 시리즈 전적 2승 2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NC는 선발 등판한 고졸 2년차 송명기(20)의 활약이 빛났다. 5회까지 두산 타선을 상대로 삼진 4개를 잡아내며 2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첫 KS에서 승리를 챙기며 KS 4차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NC는 송명기의 호투에 힘입어 6회초 주도권을 잡았다. 2사 2루 상황에서 양의지의 우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양의지는 두산 우익수 조수행의 홈 악송구와 폭투로 3루까지 진출했다. 계속된 2사 3루의 찬스에서 강진성이 좌전 안타로 양의지를 홈에 불러 들여 점수차를 2-0으로 벌렸다.

NC는 9회초 2사 후 에런 알테어의 안타와 2루 도루, 지석훈의 2루타로 3-0으로 달아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NC의 불펜은 뒷문을 든든히 지켰다. 송명기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임정호, 김진성, 드루 루친스키는 두산 타선을 무실점으로 꽁꽁 묶고 승리를 지켰다. 특히 7회말 1사 상황에서 등판한 루친스키는 9회까지 리드를 지키며 세이브를 기록했다. 올 시즌 19승 5패로 다승 2위에 오른 루친스키가 불펜투수로 나선 것은 지난해 입단 이후 처음이다.

반면 두산 선발 김민규(23) 역시 KS 첫 등판에서 5.1 이닝 동안 4피안타 1볼넷 1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했다. 이날 타석에 선 두산 타자 9명 가운데 김재호(4타수 3안타)를 제외한 8명이 무안타에 그쳤다.

NC와 두산의 KS 5차전은 23일 오후 6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