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해시, 기업형 새농촌 도약마을사업 ‘순항’

동해시, 기업형 새농촌 도약마을사업 ‘순항’

기사승인 2020. 11. 27.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분토마을, 2억9000만원 들여 연말까지 ‘콩’ 주제로 한 음식체험관 조성
분토마을 음식체험관
동해시 북삼동 분토마을에 ‘콩’을 주제로 한 음식체험관 신축공사를 추진하고 있는 모습./제공=동해시
동해 이동원 기자 = 강원 동해시는 기업형 새농촌 도약마을 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동해시 북삼동 분토마을은 2018년 강원도 공모사업인 기업형 새농촌 도약마을 사업대상지에 선정돼 분토마을 영농조합법인을 설립하고 현재 ‘콩’을 주제로 한 음식체험관 신축공사를 추진하고 있다.

분토마을의 음식체험관 사업은 약 2억9000만원의 사업비로 현재 체험관 조성을 위한 토지 매입 및 부지 정비공사를 완료한 상태다.

특히 마을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마을 주민들의 힘으로 마을소득사업장 부지 내 나무 심기 및 화단을 조성할 예정이다. 최근 공사현장에서 발생한 점토블럭을 재활용을 위해 주민 10여명이 함께 수거활동을 하며 3000여만원의 예산을 절감하기도 했다.

분토마을은 연말까지 신축공사가 준공되면 내년부터 콩을 이용한 장류 개발사업 추진 및 시민 체험활동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지속가능한 농촌마을 조성을 위해 새농촌 마을사업의 성공적 추진과 마을 주민화합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쳐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