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두산중공업 가스터빈 실증 늘린다… 2030년 4조 시장 창출

정부, 두산중공업 가스터빈 실증 늘린다… 2030년 4조 시장 창출

기사승인 2020. 11. 30. 09: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형 표준모델' 개발해 글로벌 4강 도약 계획
성윤모 산업장관 "전력 유지에 LNG발전 확대 필요"
부·울·경 중심 가스터빈 혁신클러스터 기반 조성
2009231154246150
두산중공업의 발전용 가스터빈. /제공 = 한국서부발전
정부가 두산중공업의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용 가스터빈에 대한 실증사업을 확대해 2030년까지 약 4조원 규모 시장을 창출하고 ‘한국형 표준모델’ 개발을 완료해 글로벌 4강 국가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한국중부발전 서울발전본부에서 가스터빈산업 산·학·연 관계자들과 함께 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가스터빈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LNG발전은 석탄발전 감축과 재생에너지 확대 등 에너지 전환 과정에서 안정적인 전력 수급을 위한 브릿지(징검다리) 전원으로서 주목받는다.

시장 규모도 재생에너지 다음으로 꾸준히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지난해 보고서에서 전 세계적으로 LNG발전 설비가 1.9%씩 지속해서 증가하고, 2040년까지 1365GW의 추가 설비가 필요할 것으로 분석했다. 현재 글로벌 발전용 가스터빈 시장은 미국, 독일, 일본 등 일부 국가(전체 시장의 96% 차지)가 주도하며, 국내 시장은 주기기인 가스터빈과 핵심부품 모두를 해외에 의존하는 실정이다.

정부는 가스터빈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우선 내년부터 복합발전의 성능·기자재 규격 등을 표준화하는 ‘한국형 표준복합발전 모델’을 개발해 초기 일감 확보에 나선다. 2030년까지 15기의 단계별 실증사업을 추진, 약 4조4000억원 규모의 가스터빈 시장을 창출할 계획이다. 실증사업은 발전사가 자율적으로 노후 석탄발전을 LNG발전으로 전환하는 경우나 30년의 수명이 도래한 노후 LNG발전을 대체하는 경우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또한 2040년까지 300MW급 수소 전소 가스터빈 조기 상용화를 목표로 올해부터 수소 혼소(혼합연소)와 전소가 가능한 연소기 개발에 착수한다. 세부 계획은 내년 상반기 수립될 ‘수소 가스터빈 개발 기술로드맵’에 담긴다.

가스터빈 관련 341개사 중 71%가 분포한 부산·울산·경남 지역을 중심으로 가스터빈산업 혁신클러스터 기반을 조성한다. 에너지융합복단지로 지정된 경남 창원을 중심으로 가스터빈 개발 후 성능 등을 검증하는 ‘가스터빈 시험연구발전소’를 구축하고, 중소기업 기술 애로를 해소하는 ‘기술지원사업단’을 운영할 예정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에너지 전환 과정에서 안정적인 전력 수급 유지를 위해 당분간 LNG발전을 확대할 필요가 있고 이를 위해선 가스터빈의 기술 자립화가 시급하다”면서 “산학연 간 연대와 협력을 통해 생태계를 잘 구축해 나간다면 중장기적으로 수소 발전으로의 에너지 전환과 2050년 탄소중립 사회로 나가는 튼튼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