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스라엘, 화이자 코로나 백신 접종시작

이스라엘, 화이자 코로나 백신 접종시작

기사승인 2020. 12. 20. 18: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이러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이미지/제공 = 게티 이미지뱅크
이스라엘에서 2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이스라엘 언론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의사 등 의료인들을 우선으로 백신 접종에 들어간다. 60세 이상 일반인과 코로나19에 위험한 국민은 21일부터 백신을 맞는다.

이스라엘에서는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백신을 접종한다.

이스라엘 정부는 한달반 동안 이스라엘 인구(약 900만명)의 20% 이상을 접종할 방침이다.

이스라엘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네타냐후 총리는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 가장 먼저 백신을 맞겠다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카츠 재무부 장관도 이날 아침 백신을 맞았다. 레우벤 리블린 대통령, 베니 간츠 국방부 장관도 이날 백신 접종을 맞을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