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정은경, 전권 살려 방역·접종 다 잡아야

[사설] 정은경, 전권 살려 방역·접종 다 잡아야

기사승인 2021. 01. 17. 17: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해 전권을 갖고 전 부처를 지휘하라”고 지시했다. 백신의 보관·운송·접종 등 전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도록 해달라고 당부도 했다. 정 청장은 “범정부 가용자원을 총동원,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을 설치하고 부처 인력을 지원받아 접종 단계별 협업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결의를 보였다.

정 청장에게 전권을 준 것은 백신 접종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인데 직급상 국무총리와 보건복지부장관 아래 있는 질병관리청장이 부처를 관할하며 접종을 총괄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정 청장이 범정부 가용자원을 총동원하겠다고 하자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고 힘을 실어준 것이다. 정 청장이 전문가 관점에서 소신껏 접종을 ‘지휘’하게 돼 다행이다.

접종은 부처 간 협력이 중요하다. 허가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수송은 국토교통부, 보관 및 유통은 국방부, 접종 준비와 접종 시행은 행정안전부 예방접종지원단 몫이다. 한 부서, 한 단계라도 차질이 생기면 접종 일정은 틀어진다. 정부는 2~3월부터 순차 접종을 시작하는데 11월까지 집단 면역 형성을 목표로 잡고 있다. 백신이 예정대로 들어올 때의 얘기다.

정 청장에게 전권을 주자 일부에서 접종을 정치적으로 이용한다거나 책임을 미루는 게 아니냐는 말을 하지만, 그렇게 나쁘게 볼 필요는 없다. 정부는 늑장 논란에도 5600만명 분을 확보했다. 이제 백신을 일정에 맞춰 받고, 신속하게 수송해 매뉴얼대로 접종하면 된다. 아직 초기단계라 해외 부작용이 속속 보고되는데 이런 문제까지 감안하면서 접종을 추진해야 한다.

정 청장은 정치권 눈치를 보지 말고 전문가 의견을 참고함으로써 국민의 신뢰를 얻으면서 방역과 접종 모두 잡기 바란다. 청장이 상위부서 영역을 관할하기가 쉽지 않겠지만 전권을 위임받은 이상 최선의 접종으로 집단면역 형성을 앞당겨야 한다. 전권을 받은 만큼 책임도 막중하다. 정치권이나 부처의 장관들도 정 청장에게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