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당정, 설 민생안정 대책 논의… ‘코로나 방역·경기회복’ 두 마리 토끼 잡는다

당정, 설 민생안정 대책 논의… ‘코로나 방역·경기회복’ 두 마리 토끼 잡는다

기사승인 2021. 01. 20.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일 고위당정협의 개최
설 연휴기간 선별 진료소·감염병 전담병원 상시 운영
16대 성수품 연휴 전 집중 공급
고위당정협의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송의주 기자songuijoo@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0일 오전 고위당정협의를 열고, 설 연휴 기간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에 방점을 두면서도 명절을 계기로 경기 활력을 회복할 수 있는 ‘안전친화적 설 명절 분위기’ 조성에 힘쓰기로 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고위당정협의가 끝난 뒤 브리핑을 통해 “당정은 아직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인 만큼 방역과 안전친화적 설 명절 분위기 조성에 최우선 방점 둬야한다는 데 동의했다”며 “동시에 설 명절을 계기로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이 활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함께 했다”고 밝혔다.

당정은 지난해 추석연휴에 이어 이번 설 명절에도 비대면 캠페인을 전개해 연휴 기간의 이동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동시에 선별 진료소·감염병 전담병원 등을 상시 운영해 ‘불편 없는’ 의료지원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여파가 서민물가 부담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지원 대책도 내놨다. 우선 16대 성수품을 연휴 전에 집중 공급하고, 조류 인플루엔자 확산으로 인해 가격이 오를 수 있는 농축산물 공급을 중점 확대하기로 했다. 또 전통시장의 어려움을 덜기 위해 올 1분기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를 4조에서 4조5000억원으로 확대한다.

설 연휴기간 동안에는 농수산물 등 청탁금지법 선물 허용가액 액수를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하기로 했다. 당정은 조정효과가 농어민에게 최대한 돌아갈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기부 친화적인 분위기 조성을 위해 설맞이 기부 참여 캠페인을 진행, 2021년 한시적으로 기부금 세액공제율을 상향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이날 당정청 협의에서 모아진 대책은 이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코로나19 회의에서 추가 논의를 거친 뒤 최종 발표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