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수처 공식 출범…전·현직 대통령 등 ‘고위공직자’ 부정부패 수사

공수처 공식 출범…전·현직 대통령 등 ‘고위공직자’ 부정부패 수사

기사승인 2021. 01. 21. 08: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21일 취임식·현판식 열고 3년 임기 시작
[포토] 질의에 답하는 김진욱 후보자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송의주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닻을 올리고 21일 공식 출범한다.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은 이날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취임식을 가진 뒤 현판식을 열고 3년 임기를 시작한다.

공수처는 전·현직 대통령, 국회의원, 대법원장 및 대법관, 헌법재판소장 및 헌법재판관, 국무총리와 국무총리 비서실 정무직 공무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정무직 공무원, 장·차관, 검찰총장, 판사 및 검사, 경무관 이상 경찰공무원, 장성급 장교 등 고위공직자와 그 가족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게 된다.

공수처가 수사하게 될 범죄는 수뢰, 제삼자뇌물제공, 뇌물공여, 알선수재, 직무유기, 직권남용 등 부정부패를 다루게 된다.

공수처 조직은 차관급인 공수처장과 차장 각 1명을 포함해 검사 25명, 수사관 40명, 행정직원 20명으로 구성된다.

차장은 법조계 10년 이상의 경력을 갖춰야 하며 처장이 제청해 대통령이 임명한다. 검사는 7년 이상의 변호사 자격이 있는 사람 중 처장과 차장, 여야 추천 위원 각 2명 등으로 구성된 인사위원회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