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여파 유럽연합 결합심사 지연…한국조선해양, 대우조선 인수기한 연장

코로나19 여파 유럽연합 결합심사 지연…한국조선해양, 대우조선 인수기한 연장

기사승인 2021. 01. 23. 02: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유럽연합(EU)의 기업결합 심사 지연 등으로 대우조선해양인수 기한을 연장하기로 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산업은행과 체결한 현물출자 및 투자계약 기한을 기존 지난해 9월 30일에서 올해 6월 30일로 연장한다고 22일 공시했다. 대우조선해양의 신주인수권을 취득하는 기한도 올해 12월 31일까지 연장했다. 앞서 현대중공업그룹은 2019년 3월 산업은행과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관한 본계약을 체결했다.

본 계약에는 현대중공업이 물적 분할을 통해 한국조선해양을 설립하고, 산업은행은 보유 중인 대우조선해양 지분 전량을 출자한 뒤 한국조선해양의 주식을 취득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EU와 한국, 일본에서 받고 있는 기업결합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늦어지자 다른 인수 절차도 지연되면서 이번 수정계약이 체결됐다. 한국조선해양은 국내 공정거래위원회를 시작으로 6개국에 기업결합심사를 신청했고, 카자흐스탄과 싱가포르·중국의 승인은 완료한 상태다. 이번 수정계약은 계약 종료 시점 정정 외에는 다른 변동사항은 없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