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거리두기·방역기준 조정 논의, 형평성·수용성 확보해야”

정세균 총리 “거리두기·방역기준 조정 논의, 형평성·수용성 확보해야”

기사승인 2021. 01. 28. 09: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설 연휴 방역기준 등 중대본 회의서 집중 토론
대설·강풍·한파 예고, 철저한 대비 지시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기준 조정 방안에 대해 “방역수칙의 형평성과 사회적 수용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다음 주부터 새롭게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와 방역기준에 대해 집중 토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확진자 추이 등 여러가지 지표가 최근들어 불안정해진 모습”이라며 “설 연휴를 어떻게 보내느냐도 중요한 변수”라고 진단했다.

정 총리는 “지난 주부터 다양한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왔고 관계부처, 지자체, 그리고 전문가와 여러 차례 논의를 거쳐왔다”며 “심사숙고해서 지혜로운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 총리는 비인가 교육시설과 합숙시설의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 “전국적으로 확산되기 전에 신속하게 차단하는 일이 가장 우선적인 방역 현안”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광주시가 전날 관내 5인 이상 모든 비인가 교육시설과 합숙시설에 대해 자진신고와 함께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내린 데 대해 “시의적절한 조치였다고 평가한다”며 다른 지자체에도 “점검이 보다 신속하게 이루어지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이날 대설과 함께 강풍과 한파가 예고된 데 대해 “기상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신속한 제설작업과 교통상황 대응으로 국민 불편이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관계 부처에 지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