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로트가수 진해성 측 “학폭 사실무근…강경 대응할 것”(공식)

트로트가수 진해성 측 “학폭 사실무근…강경 대응할 것”(공식)

기사승인 2021. 02. 23. 1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62601001955900156601
트로트 가수 진해성이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부인했다./아시아투데이DB
트로트 가수 진해성이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부인했다.

22일 진해성의 소속사 KDH엔터테인먼트 측은 “최근 온라인상에 올라온 게시글과 관련해, 본인과 동창 및 지인들에게 확인해본 결과 해당글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게시글 작성자의 신원을 파악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이번 허위 글로 인해 진해성과 가족 분들께 큰 상처가 될 수 있으니 부디 무분별한 허위, 추측성 글과 보도 등을 삼가주시길 부탁드린다”며 “또한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 유포한 이들에게는 소속사 차원에서 강경 대응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진해성과 같은 중학교를 다녔다고 주장한 A씨가 “진해성이 친한 패거리들과 함께 금품을 갈취하고 구타와 성희롱을 일삼핬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진해성은 최근 종영한 KBS2 ‘트롯 전국체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