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 속 ‘살얼음 개학’…새 학기 등교 첫날 모습

코로나 속 ‘살얼음 개학’…새 학기 등교 첫날 모습

기사승인 2021. 03. 02. 15: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대면 입학식도 활기차게!
2021학년도 초·중·고교 신학기 첫 등교가 시작된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이초등학교에서 첫 등교를 한 1학년 학생들이 화상으로 열린 입학식에서 인사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올해는 학교 자주 갈 수 있으면 좋겠어요.”

새 학년이 시작된 2일 서울 강서구 한 초등학교에 다니는 안모군(8)이 등교길에 오르며 활짝 웃어보였다.

이날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새 학년 등교가 시작됐다. 유치원과 초등학교 1~2학년 학생들은 매일 등교할 수 있게 됐고,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매일 등교가 가능해진다. 나머지 학년은 등교와 원격 수업을 병행하는 ‘퐁당퐁당’ 등교가 올해도 이어질 예정이다.

맑은 하늘과 함께 등교한 학생들의 얼굴에는 활기가 넘쳤다. 학생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었다. 부모님이나 조부모와 함께 오거나 친구와 짝을 지어 등교하기도 했다.

학생들은 코로나19에 대한 걱정보다는 새 학기 걱정이 크다는 반응이었다. 2학년 최모양(8)은 “마스크는 이제 익숙해졌는데, 새 학기 새 친구들 만날 생각에 조금 떨린다”며 “올해는 반 친구들 자주 만나서 1학년 때보다 친구들이랑 친해지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해 반 친구와 같이 등교하던 2학년 여학생도 “무서운 담임선생님이 아니었으면 한다”며 교문을 들어섰다.

이날 대다수의 학교는 학생들이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학년별로 등교 시간을 나눴으며 학부모 등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했다. 대규모 입학식은 자제해달라는 방역당국의 당부에 따라, 행사는 교장 선생님의 말씀을 방송으로 듣거나 담임 선생님과 간단한 대면식만 하는 정도로 끝나기도 했다.

아이를 학교에 들여보내고도 한참이나 교문 앞에 서 있던 학부모 강모씨(40)는 “아이가 이제 2학년이 되는데 작년에 학교를 잘 못 가는 바람에 친구를 못 사귄 것 같아서 걱정”이라며 “아무래도 어린 학생들에겐 온라인 수업보다 대면 수업이 좋지 않겠느냐. 이제는 학교에 보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초2 아이를 둔 학부모 윤모씨(39)도 “당장 지금은 매일 학교에 가니 손도 덜 가고 다행스럽다”면서도 “2주 뒤에 거리두기가 조정되면 등교 수업과 원격 수업을 병행하게 될지도 몰라 학습 계획이나 각종 일정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한편 이날 전국 4개 시·도 50개 학교에서 코로나19 여파로 등교 수업이 이뤄지지 못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경기 37곳, 경북 11곳, 서울과 인천 각 1곳에서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대면 수업 대신 원격 수업을 진행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