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LG전자, 1분기 역대급 실적…스마트폰·가전이 효자

삼성전자·LG전자, 1분기 역대급 실적…스마트폰·가전이 효자

기사승인 2021. 04. 07.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복 소비 덕에 스마트폰·가전 불티
삼성 9조·LG 1조5000억 영업익 달성
LG '실적 주역' 생활가전
1분기 매출 6조돌파 기대
basic_2021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 보복 소비에 힘입어 1분기 예상을 뛰어넘는 ‘깜짝 실적’을 달성했다.

당초 삼성전자는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반도체 공장 셧다운으로 시장의 우려가 제기됐지만 스마트폰과 가전 호조로 9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냈다. LG전자 역시 TV를 비롯한 가전 수요가 올해도 이어지며 1조5000억원 규모의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D램을 중심으로 한 반도체 가격 상승세,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 철수 영향 등이 반영되면 양사의 연간 실적도 호조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익 전년比 44.19%↑…오스틴 악재 만회한 갤럭시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9조3000억원(연결 기준)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44.19%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65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48% 증가했다.

매출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던 지난해 3분기(66조9600억원)에 버금가는 수준이다. 영업이익의 경우 시장에서 예상했던 8조원대를 크게 웃돈다.

업계는 스마트폰과 TV·가전 매출이 오스틴 반도체 공장 셧다운 악재를 만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의 오스틴 공장은 1분기 기록적인 한파로 전기, 용수 공급이 중단되며 6주간 가동을 멈췄다. 이번 셧다운으로 3000억~4000억원대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이 때문에 반도체를 담당하는 DS부문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 영업이익(3조9900억원)보다 축소된 3조8000억원일 것으로 추정된다. D램 가격 상승에도 영업이익이 줄어들었다.

하지만 1분기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모바일(IM) 부문의 예상 영업이익이 4조6000억원 안팎으로 관측돼 반도체 손실을 만회하는 것을 넘어 분기 실적을 견인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통상 3월에 출시했던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1월에 조기 출시해 높은 판매고를 올렸다. 갤럭시S21은 출시 57일 만에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했다.

이 외에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 QLED TV 등의 호조로 1분기 소비자 가전(CE) 부문 영업이익이 1조원대일 것으로 업계는 추정했다.

◇LG전자, 역대급 영업이익…가전 강자 굳히기
LG전자의 1분기 매출은 18조8057억원, 영업이익은 1조5178억원으로 분기 사상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보다 매출은 27.7%, 영업이익은 39.2% 증가했다. 특히 영업이익의 경우 종전 최대치인 2009년 2분기(1조2438억원) 기록을 12년 만에 갱신했다.

LG전자의 역대급 실적이 주역은 생활가전 담당 H&A 사업본부다. 업계는 1분기 LG전자 H&A 사업본부 영업이익이 사상 처음으로 8000억∼9000억원, 매출은 6조원을 넘어섰을 것으로 보고 있다. 건조기, 의류관리기 등 신가전에 이어 인테리어를 강조한 가전 라인 오브제컬렉션의 인기로 LG전자의 가전 질주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TV 담당 HE 사업본부 1분기 영업이익은 3500억원, 매출은 3조6000억원 안팎으로 예상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1분기 LG전자 올레드 TV 출하량은 전년 동기의 2배 이상인 75만9000대로 추정된다. 휴대폰 담당 모바일 부문(MC)은 1분기에도 2000억원대의 영업 적자를 낸 것으로 보인다.

업계는 D램 가격을 중심으로 반도체 가격이 오르고 있는 만큼 삼성전자의 반도체 실적 호조는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내다봤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2분기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5조원대로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IM 부문은 신제품 출시 효과가 떨어지며 3조원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 철수 효과는 2분기부터 나타날 전망이다. 적자를 이어가고 있는 전장사업의 경우 3분기께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시장은 내다봤다.

김지산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가전과 TV 중심의 홈코노미 수요 강세가 이어지고 전장 중심 체질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