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멕시코서 노인 분장하고 백신 맞은 30대 2명 덜미

멕시코서 노인 분장하고 백신 맞은 30대 2명 덜미

기사승인 2021. 04. 08. 15: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AFP 연합
멕시코에서 노인 분장을 한 채 다른 이의 신분증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30대 남성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7일(현지시간) 클라우디아 세인바움 멕시코시티 시장은 노인 행세를 하고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30대 남성 2명이 체포돼 수감 중이라고 밝혔다.

이 남성들은 지난달 말 멕시코시티 코요아칸 지역에서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진행된 백신 접종에 참여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들은 머리와 눈썹을 하얗게 염색하고 마스크와 투명 얼굴 가리개까지 쓴 뒤 다른 노인의 신분증을 제시해 백신을 맞았다.

그러나 접종 마지막 단계에서 이들의 목소리를 수상하게 여긴 현장 관계자의 신고로 덜미를 잡혔다.

한편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세 번째로 많은 멕시코는 지난해 12월 의료인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해 현재 60세 이상 인구에 대한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