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 “선거 참패 책임”…비대위 체제 전환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 “선거 참패 책임”…비대위 체제 전환

기사승인 2021. 04. 08. 15: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총사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등 지도부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7 재보궐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를 발표하며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전원이 4·7 재보궐선거 참패의 책임을 통감하며 8일 전격 사퇴했다. 이에 민주당은 오는 16일 새 원내대표를 선출하고 전당대회를 당초보다 앞당긴 5월 2일에 실시하기로 했다.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입장 발표를 통해 “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들께서 민주당에 많은 과제를 줬다”며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하겠다”고 반성했다.

김 직무대행은 “지도부 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는 최대한 앞당겨 실시할 것”이라며 “새로 선출되는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희는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민주당 혁신에 헌신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직무대행은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뿌리 깊은 나무처럼 민당이 다시 국민 시뢰, 사랑받는 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게 쇄신에 전념하겠다”고 거듭 자성했다.

지도부 총사퇴를 결정한 민주당은 이날부터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 돌입한다. 16일 오전 10시에 실시되는 원내대표 선거 전까지 도종환 의원이 비대위원장을 맡아 비대위를 이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입장 발표 직후 브리핑을 통해 “지도부 총사퇴 결단의 진정성을 살리기 위해 최대한 신속하게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도 의원은) 사회·문화·교육 분야의 상임위원장 대표 격으로 비대위원장으로 가장 적임자라고 판단됐다”며 비대위원장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도 의원 외 비대위원으로는 민홍철·이학영·신현영·오영환·김영진 의원과 박정현 대전 대덕구청장이 결정됐다. 비대위 출범 당위성은 당헌 제27조 3항 ‘당무 전반에 관한 조정감독’ 등에서 찾았다.

내달 실시되는 전당대회 준비위원회는 위원장에 변재일 의원, 부위원장에 전혜숙 의원 등 총 19명으로 구성됐다.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위원장에 이상민 의원, 부위원장에 김철민·송옥주 의원 등으로 구성됐다.

한편 최 수석대변인은 특히 강남3구에서 민주당이 참패한 것과 관련, 당내에서 부동산 정책 실패를 인정하냐는 질문에 “2·4 공급대책은 일관되게, 더욱 강화된 형태로 추진하겠다. 무주택자, 특히 생애 첫 주택구입자, 신혼부부, 청년 등이 서울에서 자기 집을 장만할 수 있는 그런 공급과 규제 완화를 해나갈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2030 청년층 민심이 돌아선 것과 관련해 그는 “공정과 정의 이런 부분에 민감한 2030세대들이 근본적인 의문을 갖게 했다. 그 의문이 풀리지 않아 저희당에 큰 회초리를 내렸다고 평가한다”며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자세로 돌아가야 한다는 얘기가 많다. 새 지도부가 전면적으로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비대위 첫 회의는 오늘 중으로 개최되지 않겠나 생각한다”며 “늦어도 내일 오전 전에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