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환경단체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핵테러’…즉각 철회”

환경단체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핵테러’…즉각 철회”

기사승인 2021. 04. 13. 2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사능 오염수 방류 반대한다'<YONHAP NO-2419>
탈핵시민행동 등 환경단체 회원들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 중단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일본 정부가 13일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환경·탈핵단체들이 “오염수 해양 방출은 핵 테러”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환경운동연합, 에너지정의행동 등 30여 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탈핵시민행동은 이날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0년 동안 주변국이 반대해온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독단적으로 강행하려는 행태에 분노한다”며 “일본 정부의 결정을 ‘핵 테러’로 규정하고 방류를 막기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는 물론 일본 국내 다수 국민들의 우려와 반대에도 불구하고 자국 이기주의에 입각해 후쿠시마 핵사고 관련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방류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는 2차 세계대전을 일으킨 일본이 당시의 군국주의적인 시각에서 조금도 벗어나지 못했고 이를 반성하고 있지 않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서울청년기후행동 등도 이날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 기자회견에서 “일본 어민들도 크게 반발하고 주변국도 반대하는데 납득하기 어려운 방식으로 오염수 방출을 강행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비판했다.

전문가들은 오염수 속 삼중수소의 방사선량이 1ℓ에 1500베크렐(㏃) 미만이 될 때까지 바닷물로 희석한 후 배출한다는 일본 정부의 계획에 의문을 제기했다. 많은 양의 물을 섞어 농도를 낮춘다 해도 쉽게 사라지지 않아 피해는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이정윤 원자력안전과미래 대표는 “방사성 물질은 시간이 지나면 영향에서 벗어날 수 있는 황사와 다르다”라며 “꾸준히 소량을 내보내는 경우에도 사라지지 않아 해양 생물에 지속적인 영향을 줄 것인데, 그 정도를 예측하기가 어렵다는 게 문제”라고 설명했다.

한국 정부의 국제해양재판소 제소 등 강경한 대응과 함께 국제 시민사회와 연대한 대일 압박이 필요하다는 제안도 나왔다.

그린피스는 성명에서 “오염수 방류 결정에 적극 대응하지 않으면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은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보게 될 것”이라며 “한국 정부는 국제해양재판소에 잠정 조치 청구를 즉각 준비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경숙 시민방사능센터 활동가는 “일본을 설득해도 듣지 않으니 이제는 법률·해양 전문가들과 함께 대응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한국 정부의 대응도 너무 점잖았던 만큼 더 강경한 대처 등 요구사항을 정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계획을 담은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관계 각료 회의에서 결정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