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미 한국대사관 총력전 속 백악관 “바이든-문재인 5월 하순 워싱턴 정상회담”

주미 한국대사관 총력전 속 백악관 “바이든-문재인 5월 하순 워싱턴 정상회담”

기사승인 2021. 04. 16. 03: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키 백악관 대변인 "바이든 대통령, 5월 후반 백악관서 문 대통령 맞이 고대"
날짜 최종 조율 중...미일 대면 정상회담 성사되자 워싱턴 각국 대사관 분주
한국대사관, 한미정상회담 실현 총력전
한미정상
미국 백악관은 15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이 5월 하순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대면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밝혔다./사진=AP·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은 15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이 5월 하순 박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대면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5월 후반에 문 대통령을 백악관에서 맞이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한·미가 정상회담의 정확한 날짜에 관해 여전히 최종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5월 하순 미국 워싱턴 D.C.에서 첫 정상회담을 한다고 말했다.

워싱턴주재 각국 대사관은 일본이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첫 외국 정상과의 대면 정상회담을 성사시키자 자국 정상과의 만남을 주선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상황이다.

주미 한국대사관은 이르면 4월, 늦어도 5월에는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해 총력전을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16일 백악관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다.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는 전날 워싱턴 D.C.의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행사에서 미·일 정상회담에서는 한·미·일을 위협하고 있는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이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