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로템, 오랜만에 보는 정상마진…실적 정상화 본궤도”

“현대로템, 오랜만에 보는 정상마진…실적 정상화 본궤도”

기사승인 2021. 04. 23. 08: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신증권은 23일 현대로템에 대해 실적 정상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만4000원을 유지했다.

현대로템은 1분기에 매출액 6534억원, 영업이익 258억원을 거뒀다. 이동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구조조정 완료와 저가수주 소진, 방산 회복, 수주 증가에 따른 실적 턴어라운드를 보였다”며 “기타사업 매각에 따른 기저효과와 플랜트 매출이 줄어들면서 매출은 소폭 줄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철도는 잔고 증가에 따라 매출액은 3766억원으로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11억원을 거뒀다”며 “환효과와 충당금 상계, 저가수주 소진으로 마진 회복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외에도 “방산에서는 외형확대에 따른 이익률 증가, 플랜트는 적자공사 종료 등으로 실적 이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결과적으로 실적 부진을 털고 정상화 궤도에 올랐다는 진단이다. 이 연구원은 “KTX-이음을 포함해 국내 중고속 열차 확대 기조에 대한 수혜가 지속되고 있다”며 “경쟁사는 전동차 위주로 GTX-A, B, C 노선에 대한 독점력이 부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현대차그룹 계열사로 수소 모빌리티(수소트램)와 밸류체인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며 “K2전차 수출 가능성, 국내 방산 증가 등도 기대요인”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