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북핵 3국공조 확인, 한일관계 개선 환경 만들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북핵 3국공조 확인, 한일관계 개선 환경 만들기

기사승인 2021. 05. 05. 22: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외교부 "한반도 문제 3국간 협력방안 의견 교환"
국무부 "한반도 비핵화, 3국 협력 재확인"
외무성 "북한의 유엔 안보리 결의안 준수 요구 일치"
닛케이 "한일관계 개선 기대, 미 요청으로 이뤄져"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참석한 정의용 장관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맨 오른쪽)이 5일 오후(한국시간) 런던 시내호텔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회담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한국·미국·일본의 외교장관들은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만나 북한에 비핵화에 대한 3국 간 공조를 재확인했다.

정의용 외교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이날 오전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방문 중인 런던의 한 호텔에서 3국 외교장관 회담을 했다.

외교부는 보도자료에서 3국 외교장관이 한반도 문제 관련 3국 간 협력 방안과 역내 정세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한·미·일 외교장관이 북한·북핵 문제와 관련해 그동안 3국이 긴밀히 소통해 온 점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국무부는 3국 외교장관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다른 상호 관심사에 대한 일치된 3국 협력에 대한 헌신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외무성은 세 장관이 북한에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준수를 요구하기로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안보리 결의안은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요구하고 있다.

정의용 외교장관과 모테기 일본 외무상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진행된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외교부 제공
블링컨 장관은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한·일 양측에 설명했고 세 장관은 향후 대북정책 추진 과정에서도 계속 긴밀히 소통·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또 3국 장관은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역내 평화·안보·번영을 증진시키기 위한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지속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고 한다.

회담에 동석한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약 50분가량 진행된 회담에서는 미국이 검토를 마친 새로운 대북정책을 차질 없이 이행해서 북한을 대화 테이블에 앉히는 방안이 논의됐고 중국 등 다른 이슈는 거론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국무부는 세 장관이 북한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3국 간 연대를 촉진하고, 공유된 우려를 논의하기 위해 만났다며 3국 간 협력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3국 장관은 북한을 포함한 유엔 회원국들이 관련 안보리 결의안을 완전히 이행할 의무가 있고, (핵 등 대량살상무기) 확산을 막고, 한반도에서의 억지력을 강화해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데 협력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고 국무부는 전했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후 처음이고, 지난해 2월 독일 뮌헨안보회의 때 강경화 당시 외교장관·마이크 폼페이오 당시 국무장관·모테기 외무상이 회동한 이후 약 1년 3개월 만이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은 회담이 약 1시간 진행됐다며 블링컨 장관이 대북정책 검증 작업을 상세하게 설명했고, 모테기 외무상이 지지 입장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닛케이는 이번 회담이 한·일 관계 개선을 기대하는 미국의 요청으로 이뤄졌다며 미국은 한·미·일 공조가 대북정책의 요체라고 보고 중시한다고 설명했다. 미 행정부 고위관리는 “한·일 관계(악화)는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닛케이는 밝혔다.

닛케이는 바이든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부통령으로서 종군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한·일 간 대화를 촉구해 합의를 위한 환경 정비를 진행했다며 21일 미국 백악관에서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중국을 염두에 둔 인도·태평양 전략에 대한 한국의 협력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