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자친구, 쏘스뮤직과 전속계약 불발…사실상 해체(공식)

여자친구, 쏘스뮤직과 전속계약 불발…사실상 해체(공식)

기사승인 2021. 05. 18. 12: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110901000688600057091
여자친구가 현재 소속사와의 전속계약이 불발되며 사실상 해체의 길을 걷게 됐다./아시아투데이DB
여자친구가 현재 소속사와의 전속계약이 불발되며 사실상 해체의 길을 걷게 됐다.

쏘스뮤직은 18일 “여자친구와의 전속계약이 오는 22일로 종료된다. 여자친구와 당사는 오랜 고민과 심도 있는 논의 끝에 각자의 길에서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리기로 뜻을 모았다”고 소식을 전했다.

이어 “여자친구는 지난 6년 간, 다양한 콘셉트와 퍼포먼스, 음악으로 걸그룹의 새로운 세대를 열며 K-POP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짧지 않은 시간동안 쏘스뮤직과 함께해준 여자친구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그간 여자친구를 사랑해 주신 버디(팬클럽)를 비롯한 모든 팬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드리며,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시작할 멤버들에게 변함없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2015년 ‘시즌 오브 글래스(Season of Glass)’로 데뷔한 여자친구는 ‘유리구슬’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 등의 곡으로 ‘파워청순’이라는 수식어를 새로 만들어내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2019년 빅히트 레이브 합류 이후 ‘회(回)’ 시리즈 앨범으로 대중과 만나왔다.

◆ 다음은 여자친구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쏘스뮤직 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여자친구와의 전속 계약이 오는 5월 22일 종료됩니다

여자친구와 당사는 오랜 고민과 심도 있는 논의 끝에 각자의 길에서 더 나은 모습을 보여 드리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여자친구는 지난 6년 간, 다양한 콘셉트와 퍼포먼스, 음악으로 걸그룹의 새로운 세대를 열며 K-POP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짧지 않은 시간동안 쏘스뮤직과 함께해준 여자친구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그간 여자친구를 사랑해 주신 BUDDY를 비롯한 모든 팬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드리며,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시작할 멤버들에게 변함없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저희 쏘스뮤직도 더 나은 내일을 향해 새 걸음을 내딛는 멤버들을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