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호텔이 유흥업소로’…강남 호텔서 성매매 알선 일당 검거

‘호텔이 유흥업소로’…강남 호텔서 성매매 알선 일당 검거

기사승인 2021. 06. 15. 11: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초경찰서/우성민 기자
서초경찰서/우성민 기자
유흥주점 영업 막히자 호텔 방에 불법 주점 차리고 성매매를 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 오후 11시 40분쯤 서초동의 한 호텔에서 호텔 업주 민모씨와 알선책 2명 등 3명을 성매매알선 등 행위에 관한 법률(성매매처벌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호텔에서 성매매·무허가 유흥주점 영업이 이뤄진다는 첩보를 입수해 서초·용산서 생활질서계 경찰관 7명으로 구성된 합동단속반을 꾸려 현장을 급습했다.

민씨 등은 객실 1개를 주점으로 불법 개조한 뒤 영업 안내 문자메시지 등을 보고 방문하는 남성들에게 술과 안주를 제공하며 여성 접객원과 성매매를 하도록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업주에게는 무허가 유흥주점을 운영한 혐의(식품위생법 위반)도 적용됐다.

경찰은 이들을 비롯한 30대 여성 접객원과 호텔 종업원 2명 등 모두 6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관할 구청에 통보할 예정이다.

다만 현장에서 실제 성매매가 이뤄진 정황은 확인되지 않아 업소를 찾았던 남성 1명은 입건되지 않았다. 앞서 7일에도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호텔이 객실을 허가 없이 룸살롱으로 바꿔 영업하다가 경찰에 적발된 바 있다.

한편 수도권의 유흥주점·단란주점·감성주점·콜라텍·헌팅포차·홀덤펍 등 유흥시설 6종은 거리두기(현재 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 체계에 따라 지난 4월12일부터 집합금지 상태다. 이는 다음 달 4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