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 올림픽] 양궁 혼성단체 한국에 첫 金.…도쿄 첫날 금 1·동 2 획득

2020 TOKYO OLYMPICS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대표팀을 응원합니다.
  • 6
  • 4
  • 10

대한민국 종합 16 위

전체 순위보기 >

[도쿄 올림픽] 양궁 혼성단체 한국에 첫 金.…도쿄 첫날 금 1·동 2 획득

기사승인 2021. 07. 24. 2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펜싱 김정환·태권도 장준 동메달
[올림픽] 금메달 걸어주는 김제덕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 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한 김제덕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메달 수여식에서 안산에게 메달을 걸어주고 있다. 사진=연합
2020 도쿄 올림픽 첫 날인 24일 대한민국 대표팀은 금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획득, 메달 종합 순위 4위에 올랐다.

한국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양궁 혼성단체전 결선에서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이 짝을 이뤄, 네덜란드의 스테버 베일러르-가브리엘라 슬루서르 조에 5-3(35-38 37-36 36-33 39-39)으로 승리했다.

양궁 남녀 대표팀의 막내들로 구성된 김제덕-안산조는 처음 출전한 올림픽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에 첫 금메달을 획득, 무더위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통스러워하는 국민들에게 큰 선물을 안겼다.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올림픽 정식 종목에 채택된 혼성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두 선수는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면 양궁 종목 최초의 3관왕에 오를 수 있다. 양궁은 25일 여자 단체전에 안산과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가 출전해 이 종목 9연패에 도전한다.

펜싱 남자 사브르는 아쉬웠다. 세계랭킹 1위 오상욱(25·성남시청)과 구본길(32·국민체육진흥공단),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 등 3명이 출전한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선 이번 대회 금메달을 따낼 것으로 전망되기도 했다.

그러나 구본길은 32강, 오상욱은 8강에서 잇따라 탈락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펜싱 대표팀 맏형 김정환만이 4강에 진출했지만, 준결승에서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렸다. 김정환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산드로 바자제(조지아)를 15-11로 꺾고 갑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김정환은 2012년 런던 대회 단체전 금메달,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개인전 동메달에 이어 올림픽 3회 연속 메달을 획득했다.

태권도 남자 58㎏급 장준도 대회 준결승에서 튀니지의 모하메드 칼릴 젠두비에게 19-25로 져, 동메달에 그쳤다. 태권도 대표팀 막내로 이 체급 세계 랭킹 1위였던 장준은 이번 대회 태권도에서 첫 금메달을 수확할 유망주였지만, 3위에 머물렀다. 여자 49㎏급 심재영(26·춘천시청)은 8강에서 야마다 미유(일본)에게 7-16으로 졌다.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에 출전한 진종오(42·서울시청)는 본선 15위로 결선 진출에 실패했고, 결선에 오른 김모세(23·국군체육부대)는 결선 115.8점을 쏴 8위에 올랐다. 진종오는 27일 열리는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올림픽 메달 7개 획득에 재도전한다. 여자 10m 공기소총에 출전한 권은지(19·울진군청)와 박희문(20·우리은행)은 결선에서 7, 8위를 기록했다.

유도 남자 60㎏급 김원진(29·안산시청)은 패자부활전을 거쳐 동메달 결정전에 올랐지만 루카 맥헤이제(프랑스)에게 골든스코어(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지도패(반칙패)했다. 그는 앞선 3차례 경기서 2번이나 연장전까지 가는 치열한 경기를 벌인 탓에 체력소모가 심했다.

이날 총 금메달 11개 가운데 중국이 3개를 차지해 종합 순위 1위로 나섰고, 일본은 유도 남자 60㎏급 다카토 나오히사가 금메달, 유도 여자 48㎏급 도나키 후나가 은메달을 따내 이탈리아와 함께 메달 순위 공동 2위에 자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