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랑제일교회, 종로서장 등 경찰 고소

사랑제일교회, 종로서장 등 경찰 고소

기사승인 2021. 08. 03. 16: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인 이상 기자회견 강행<YONHAP NO-2357>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국민혁명당 관계자들이 ‘서울시 전역 집회 금지 및 예배 금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전광훈 목사가 몸 담고 있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측이 기자회견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서울 종로경찰서장과 경비과장 등을 고소했다.

3일 사랑제일교회 관계자 등으로 이뤄진 국민특검전국변호사단은 “어제 국민혁명당 정당 기자회견 업무를 방해하고 변호사를 폭행하는 등 불법을 자행하거나 지시·지휘한 종로서장과 경비과장을 형사 고소하고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들은 “사기 방역·정치방역을 자행하는 문재인 정권과 부역자들에게 지위 고하나 가담 정도를 막론하고 모조리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대표로 있는 국민혁명당은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5일 광복절을 맞아 광화문 광장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기자회견 당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1인 시위만 가능한 상황이었지만, 8명가량이 참석해 해산을 요구하는 경찰과 대치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