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6.25 당시 전사한 중국군 유해 입관식 개최

6.25 당시 전사한 중국군 유해 입관식 개최

기사승인 2021. 09. 01.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0901 중국군 유해 입관식 (1)
허욱구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왼쪽 두번째)가 1일 창정궈(常正國) 중국 퇴역군인사무부 부부장(왼쪽 세번째) 등 중국군 유해 입관식 참가자들에게 유해발굴 및 감식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제공=국방부
국방부는 1일 인천시 소재 육군부대 ‘유해 임시안치소’에서 지난해 한국군이 발굴한 6·25 당시 전사한 중국군 유해 109구에 대한 ‘유해 입관식’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유해 입관식은 고경국 국방부 동북아정책과장과 창정궈(常正國) 중국 퇴역군인사무부 부부장 주관으로 한국 유해발굴감식단과 중국 퇴역군인사무부 실무단을 포함한 두 나라 관계관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한·중 양국은 2014년 한국에서 발굴한 중국군 유해를 국제법과 인도주의 정신에 따라 중국에 송환하기로 합의한 이후 지금까지 7차(2014~2020년)에 걸쳐 총 716구의 중국군 유해를 인도한 바 있다.

한편 ‘유해 인도식’ 2일 오전 10시 인천공항에서 박재민 국방부 차관과 창정궈(常正國) 중국 퇴역군인사무부 부부장이 양국 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개최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