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진-한국동서발전, ‘신유망 저탄소사업’ 추진…ESG ‘앞장’

한진-한국동서발전, ‘신유망 저탄소사업’ 추진…ESG ‘앞장’

기사승인 2021. 09. 16. 14: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후변화 대응 및 신성장 동력 확보
㈜한진-한국동서발전 업무협약
조상기 한국동서발전 사업본부장,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 노삼석 한진 사업총괄 대표이사, 조현민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 총괄 부사장(왼쪽부터)이 지난 15일 울산 중구 한국동서발전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제공=한진
한진과 한국동서발전이 신유망 저탄소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양사는 태양광과 수소사업을 융합한 친환경 저탄소 신비즈니스를 추진해 신성장 동력 확보와 사회적 가치 창출을 목표로 관련 사업의 기술개발 협력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1단계는 사업기반 구축을 위해 한진이 보유한 물류창고 지붕 및 주차장 등 유휴부지에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한다. 2단계로는 한국동서발전의 P2G(Power to Gas) 실증기술을 적용한 그린수소 생산을 통해 수소발전소, 운송트럭 충전, 수소운송·판매 등 비즈니스 모델별 각사 자체 및 공동사업의 3단계까지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우선 사업기반인 친환경 에너지 공급을 위해 한진 광양물류센터 3개동 지붕 약 1만5000m²에 시설규모 2.0MW급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기로 하고 이달 중 구조안전검토를 완료해 연내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한진 관계자는 “재생에너지 발전을 시작으로 그린수소 사업모델 구축까지 협력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기후변화 대응과 미래 신유망 저탄소 사업을 선도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