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추미애 “이재명 ‘대장동 의혹’, 이낙연의 프레임”

추미애 “이재명 ‘대장동 의혹’, 이낙연의 프레임”

기사승인 2021. 09. 23. 0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박 기득권 발언', 개혁 무산 비판한 것"
이낙연 겨냥 "불안한 후보 이미지 씌우려는 것"
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8월 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연 뒤 기자들과 만나 질의응답을 주고받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3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특검이나 국정조사까지 가도 상관없지 않겠나”라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지사 측에서 나올 게 없을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는 국민의힘이 이날 ‘이 지사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 및 특별검사임명등에 관한 법률안’ 제출을 예고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추 전 장관은 “대장동에 대해선 일련의 수사가 이뤄졌고, 대법원 무죄 판결이 나와 이미 끝났다”고 설명했다.

추 전 장관은 이어 “이 문제가 불거진 건 이낙연 전 대표 측에서 이 지사가 흠이 있는 것처럼 프레임에 가두기 위해 들고 왔기 때문”이라며 “MB(이명박 전 대통령)처럼 감옥에 갈 수 있다는 등 허무맹랑한 말을 해서 불안한 후보 이미지를 씌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언·정은 조국 죽이기를 조국 사태라고 명명하고, 장관에 대한 항명을 추-윤(추미애-윤석열) 갈등이라는 식으로 프레임 전환을 해왔다”며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박지원 게이트라고 터무니없는 얘기를 하고 최근엔 대장동 의혹 사건을 다시 키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이 전 대표 캠프 인사들이 이걸 가지고 공격을 하니까 물타기 프레임 전환을 도와주는 꼴이 됐다”고 꼬집었다.

이 밖에 추 전 장관은 이 지사의 ‘수박 기득권’ 발언에 대해선 “개혁에 말만 앞서고 실천하지 않는 것에 좌절한 지지자들이 민주당에 실망했다는 표현을 ‘겉 다르고 속 다르다’며 과일 수박에 비유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것을 일베 용어라거나 호남 특정 지역 비하라는 주장은 좀 어처구니없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