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단계적 일상회복 여정 준비…당장 마스크 벗자는 건 아니다”

김부겸 총리 “단계적 일상회복 여정 준비…당장 마스크 벗자는 건 아니다”

기사승인 2021. 10. 13. 09: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다중이용시설 '백신패스' 등 방안 검토"
제1차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주재하는 김부겸 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13일 “정부는 그간의 방역성과와 높아진 백신접종률을 바탕으로 단계적 일상회복의 여정을 준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고난의 시간을 보낸 끝에 이제 조심스럽게 일상회복을 준비하는 단계까지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김 총리는 “돌다리를 두드리며 강을 건너듯 차근차근 우리의 일상을 되찾아 나갈 것”이라며 단계적으로 일상회복 방안을 추진할 것임을 거듭 강조했다.

특히 김 총리는 “당장 마스크를 벗어던지자는 것은 결코 아니다”라며 “그건 지금 단계에서 가능하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총리는 “방역조치를 완화하면서도 빈 틈을 메우고 최악의 상황까지 대비할 수 있는 준비가 필요하다”며 “다중이용시설 등에는 혹시모를 감염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백신패스’와 같은 새로운 방역관리 방법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김 총리는 교육과 일자리 분야 등에서 코로나19가 가져온 사회적 불평등과 관련해 포용적 일상회복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김 총리는 국민적 공감대도 고려해야 한다며 “수용성 높은 이행방안을 만들어내는 것은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 갈등조정 역량을 평가받는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위원회 활동을 든든히 뒷받침하겠다”며 “각 부처는 물론 산하 국책연구기관들도 발벗고 나서 위원회에서 활발한 대안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