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 기시다, 강제징용 문제에도 “한국 측이 해결책 제시” 입장 되풀이만

日 기시다, 강제징용 문제에도 “한국 측이 해결책 제시” 입장 되풀이만

기사승인 2021. 10. 13. 15: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apan Politics <YONHAP NO-3373> (AP)
지난 8일(현지시간) 일본 도쿄 중의원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첫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AP 연합
이달 취임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한국 측이 먼저 일본이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며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13일 참의원 본회의에서 기시다 총리는 오쓰카 고헤이 국민민주당 의원으로부터 한일 관계 등에 대한 질문을 받자 “일한(한일) 관계는 매우 엄중한 상황에 있지만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며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지키는 것은 국가간 관계의 기본”이라고 말했다.

또 “일한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돌리기 위해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에 대해선 한국 측이 ‘일본 측이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책’을 조기에 내놓도록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강제징용 문제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모두 해결됐으며 일본 기업의 배상 책임을 묻는 한국 대법원의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라는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앞서 기시다 총리는 취임 후 첫 소신표명 연설에서도 한일 갈등 현안과 관련해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 나가겠다”며 스가 요시히데 전 정권 때와 다를 바 없는 입장을 밝혔다. 이를 두고 새 총리가 취임했지만 한일 관계 발전에는 기대할 수 없다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기시다 총리는 취임 후 미국, 중국, 러시아 등 각국 정상과 전화 회담을 하고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해 견해를 밝혔다면서 “미국의 조 바이든 정권을 비롯한 관계국과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직접 마주할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