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외국인 확진세 총력 대응 진정 국면

기사승인 2021. 10. 15. 1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7일 기점 확진자 눈에 띄게 줄어
추석 이후 5천명 검사 8천명 접종
외국인접종
김해지역 미등록 외국인들이 제1지역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제공=김해시
김해 허균 기자 = 경남 김해시의 코로나19 외국인 확진세가 수그러들고 있다.

김해시는 추석연휴 이후 외국인 코로나19 방역에 총력 대응한 결과 지난 7일을 기점으로 외국인 확진세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고 1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외국인 음식점 사적모임 이용자를 중심으로 확진자 급증이 시작된 이후 지난 6일까지 2주간 발생한 외국인 확진자 수는 254명(일평균 18명)으로 이 기간 총 확진자수 359명 중 70.8%를 차지했다.

이에 시는 전 행정력을 동원해 외국인 집단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했고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1주간 시의 외국인 확진자 수는 총 27명(일평균 3.9명)으로 확연한 진정세를 보이고 있다.

시는 외국인 밀집지역 특별점검과 심야영업 단속, 외국인 고용 사업장 방역점검, 외국인 공동체 등과 함께 진단검사와 예방접종 독려 및 캠페인 실시, 전 외국인 대상 보건소 원스톱 현장 접종 확대 등 전 행정력을 가동해 외국인 방역 총력전을 펴고 있다.

또 주말 외국인 특별접종과 3개 산업단지에 찾아가는 예방접종센터 및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하는 등 외국인 대상 검사와 접종에 집중하여 9월 23일 이후 외국인 5054명을 검사하고 1, 2차 접종 포함 총 8072명에게 백신접종을 했다.

아울러 지난 6일부터 외국인 고용 기업체, 대형 공사장, 농축산사업장, 직업소개소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 및 검사결과 음성 확인자만 채용하거나 알선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하는 등 적극 대응 중이다.

그러나 시는 다중이용시설 이용 등을 통한 확진자는 꾸준히 발생하고 있고 단풍철 야외활동으로 인한 확진자 증가 우려도 높아 나들이 시 소규모 가족단위로 이동거리와 일정을 최소화하고 장거리 단체여행 자제, 적극적인 예방접종과 진단검사 실시 등 가을철 방역수칙 준수 동참을 당부했다.

시는 10월말까지 접종 완료자 70%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18세 이상 미접종자에 대한 접종 독려와 함께 소아, 청소년 등 4분기 접종계획에 따른 지속적인 접종 추진, 외국인 특별 임시접종센터 운영 등 백신 접종률 제고에 힘쓸 방침이다.

허성곤 시장은 “추석연휴 확진자 급증 이후 최근 진정세로 돌아섰지만 단풍철 이동량 증가로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지속적인 안정세를 유지하기 위해 한순간도 방심하지 말고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유지, 의심 증상 시 진단검사 받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