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누리호,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진 못해…위성 궤도안착은 미완의 과제로”

문대통령 “누리호,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진 못해…위성 궤도안착은 미완의 과제로”

기사승인 2021. 10. 21. 18: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순수 독자기술, 발사체 700km 고도에 올려보내"
"엔진점화, 로켓분리, 페어링 등 차질없이 진행"
"내년 5월 두번째 발사, 부족한 부분 보완할 것"
구름을 지나 성층권을 향하여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봉래면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돼 창공의 구름을 통과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누리호 비행시험이 완료됐다”며 “아쉽게도 목표에는 완벽하게 이르지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진행된 누리호 발사 시험 결과를 직접 발표하면서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이번 발사에 대해 “자랑스럽다”며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발사관제로부터 이륙, 공중에서 벌어지는 두 차례 엔진 점화와 로켓 분리, 페어링과 더미 위성 분리까지 차질없이 이뤄졌다”며 “완전히 독자적인 우리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누리호의 로켓엔진은 높은 압력을 견디고 섭씨 3300도의 화염과 영하 183도 극저온 속에서 연료를 안정적으로 연소시켰다”며 “이제 우리가 만든 위성을 우리가 만든 발사체에 실어 목표궤도에 정확히 쏘아 올릴 날이 머지않았다. 대한민국 우주시대가 눈앞으로 다가온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오늘 부족했던 부분을 점검해 보완한다면 내년 5월에 있을 두 번째 발사에서는 반드시 완벽한 성공을 거두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누리호 개발 프로젝트에 착수한 지 12년 만에 여기까지 왔다. 이제 한 걸음만 더 나아가면 된다”며 “조금만 더 힘을 내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오랜 시간, 불굴의 도전정신과 인내로 연구개발에 매진해온 항공우주연구원과 학계, 300개가 넘는 국내 업체의 연구자, 노동자, 기업인들께 진심으로 존경과 격려의 인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