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尹 선대위 합류 거부 시사…“더이상 정치문제 얘기 안하겠다”

김종인, 尹 선대위 합류 거부 시사…“더이상 정치문제 얘기 안하겠다”

기사승인 2021. 11. 23.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조문 마친 김종인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유력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더이상 정치문제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대위 합류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여러 차례 언론을 통해 내가 어떤 생각을 가졌다 것을 얘기를 했다. 일상으로 회귀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선대위 합류 거부를 의미하냐’는 질문엔 “상상을 해보라”며 “(내가) 이미 어떤 상황에서 대선을 바라보고 있다는 것에 대해 여러 차례 이야기했다. 내가 왜 이런 결심을 했는지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윤 후보와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선 “어제 다 얘기하지 않았느냐”며 즉답을 피했다. 윤 후보와의 전화통화 가능성에 대해서도 “더 이상 얘기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김 위원장은 또 “(내가) 한 두 번 경험한 사람도 아니고 과거 여러 번 경험을 해봤다”며 “‘내가 확신이 서지 않는 일은 안한다’고 늘 말했다”고 했다. 그는 박근혜정부와 문재인정부 출범에 일조한 데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한 바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해선 “그 분은 원래 변화를 잘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사람”이라며 “변화를 하는 것은 상황에 대한 인식”이라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