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싱어게인2’ 이승기 “참가자들의 무대 위해 조력자로서 신경쓸 것”

‘싱어게인2’ 이승기 “참가자들의 무대 위해 조력자로서 신경쓸 것”

기사승인 2021. 11. 25. 1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승기_후크엔터테인먼트 제공 (1)
‘싱어게인2’ MC 이승기가 더 치열한 경연을 예고했다./제공=후크엔터테인먼트
‘싱어게인2’ MC 이승기가 더 치열한 경연을 예고했다.

이승기는 25일 JTBC ‘싱어게인 시즌 2-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2’) 측을 통해 “시즌2는 훨씬 다양하고 개성 있는 참가자들이 참가한다”며 “심사위원들도 아무래도 기준이나 눈높이가 조금 더 올라간 것 같다. 시즌 2는 훨씬 더 치열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싱어게인2’는 무대가 간절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설 수 있도록 ‘한 번 더’ 기회를 주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이승기 역시 “오디션이 따뜻할 수 있다는 진정성을 보여준 게 다른 오디션과의 차별점”이라고 강조했다.

시즌 1에서 재치 있으면서도 참가자들의 장점을 부각하고 배려하는 공감 진행으로 호평을 받았던 이승기. MC로서 막중한 책임감과 깊은 애정을 다해 진행을 이끈다. 그는 시즌 2를 임하면서 스스로 달라진 점에 대해 “시즌 1이 큰 흥행을 했고 훌륭한 뮤지션들이 많이 배출됐다”라면서 “시즌 2에서도 참가자들이 멋진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조력자로서 좀 더 신경을 많이 써야겠다고 느꼈다”라고 답했다.

이어 “참가자 개개인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캐릭터나 감성들을 끌어주는 역할을 하기 위해 노력한다”라면서, “참가자 개개인이 무대에서 보여줄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기 때문에 최대한 빠른 시간에 참가자들의 캐릭터나 감성들을 캐치해서 심사위원들과 시청자들께 전달해드리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눈에 띄는 참가자에 대해서도 귀띔했다. 그는 “쟁쟁한 실력자들이 너무 많아 한 명을 꼽기는 어렵다”라면서 “어린 친구였는데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옛날 노래를 잘 소화했다. 20살이 가질 수 있는 맑음으로 옛날 감성을 소화한 아주 특이한 참가자”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승기는 “가족과 연인이 함께 보면 더 재밌을 것”이라고 ‘싱어게인2’ 관전포인트를 짚었다.

‘싱어게인2’는 음악에 대한 진심 하나로 이름을 포기한 무명 가수들의 ‘다시 나를 찾아가는 감동적인 여정’을 담는다. 유희열, 이선희, 윤도현, 김이나, 규현, 이해리, 선미, 송민호 등의 심사위원들이 무명의 반란을 응원하기 위해 의기투합한다. 다음 달 6일 오후 9시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