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이원영 “공수처, ‘김기현 형제 비리’ 덮은 검사 수사해야”

양이원영 “공수처, ‘김기현 형제 비리’ 덮은 검사 수사해야”

기사승인 2021. 11. 30.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영
더불어민주당 김기현 토건·토착비리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가 3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 김기현 토건·토착비리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는 30일 “공수처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형제의 ‘30억 원’ 비리 의혹을 덮은 검사·검찰수사관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이원영 TF 간사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지검 검사와 검찰수사관이 김 원내대표 형제의 30억 아파트 사업 시행권 관련 비리 의혹을 덮었단 의혹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울산지검 검사가 김 원내대표 형제를 고발한 A씨 지인에게 ‘역고소’를 강요한 의혹도 있다”며 “검찰수사관은 A씨와 가까웠던 젊은 노동자에게 ‘(A씨로부터)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지 않으면 인터넷에 올린 글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으로 처벌돼 해고 사유가 될 수 밖에 없다’며 협박 등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노동자는 검찰의 강압수사 등에 의한 정신적, 심리적 괴로움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며 “젊은 노동자의 사망 사건에 대해 김 원내대표의 책임 있는 답변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TF는 지난 15일에도 ‘김기현 형제 비리 고소인에 대한 고발사주 및 울산사건 고발사주 의혹’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의혹 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