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반포16차, 한강변 35층 새 아파트로 거듭난다

신반포16차, 한강변 35층 새 아파트로 거듭난다

기사승인 2021. 12. 02. 13: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68가구 규모로 재건축
noname01
신반포16차 아파트 위치도. /제공=서울시
서울 서초구 신반포16차 아파트가 재건축을 통해 400여가구 규모로 거듭난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전날 열린 제16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신반포16차 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 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

이에 따라 해당 아파트는 기존 396가구 11층 규모에서 최고 35층, 용적률 289.36% 이하, 468가구(분양 400가구, 장기전세주택 68가구)의 새 아파트 단지로 거듭나게 된다.

신반포16차 아파트는 1983년 준공된 노후 단지로 반포아파트지구 내 올림픽대로변, 한강공원 신잠원나들목에 위치하고 있다.

한강변과 연접한 곳이자 시 지정문화재인 잠실리 뽕나무를 포함하고 있는 소규모 장방형 단지로 한강변 15층 기준 완화와 문화재를 포함한 획기적 건축계획 수립을 위한 특별건축구역 제도가 활용된다.

이후 건축위원회 심의와 사업시행인가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주변 아파트 단지와의 조화로운 정비계획을 통한 노후아파트 주거 환경 개선과 한강공원 진입로 확장을 통한 보행안전·편의성 증진, 장기전세주택 건립계획 수립 등 공공성 향상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