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한국형 PPP’ 내세우며 코로나 직격탄 자영업자 달래기 ‘총력’

윤석열, ‘한국형 PPP’ 내세우며 코로나 직격탄 자영업자 달래기 ‘총력’

기사승인 2022. 01. 18.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8일 소상공인연합회 행사 '임대료 반값·대출금 3년 거치 5년 분할 등' 공약
尹 "현재 추경 14조 부족…맞춤형 정책으로 사각지대 없도록 할 것"
[포토] 이재명-윤석열 '소상공인 응원 손피켓'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8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2022년 소상공인연합회 신년인사회에 참석 손피켓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8일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으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한 ‘한국형 PPP(급여보호프로그램)’ 정책을 내세우며 달래기에 나섰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소상공인연합회 신년 하례식에 참석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의견을 듣고 이들에 대한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윤 후보는 임대료 반값, 대출금 3년 거치 5년 분할상환 등을 골자로 하는 ‘한국형 PPP’ 정책을 강조하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표심을 공략하는 데에 총력을 기울였다.

윤 후보는 “소상공인이 온전하게 자립하려면 임대료 반값, 대출금 3년 거치 5년 분할상환, 대출자금 임대료 공과금 활용시 50% 감액 등 한국형 PPP가 도입돼야 한다”며 “국가는 이를 통해 소상공인의 무거운 짐을 덜어줘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전국 소상공인들을 위한 뚜렷한 맞춤형 정책으로 지원 사각지대에 놓이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날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형 PPP는 앞으로의 것이지만 이미 지나간 것에 대해서도 (소상공인들) 피해보상을 해줘야 한다는 원칙이 필요하다”고도 말했다. 윤 후보는 당정의 추경 논의에 대해서도 “현재의 추경안은 대선을 앞둔 선심성 예산을 빼고 나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300만원 씩 지급하는 걸로 돼있는데, 이는 한 달 임대료도 안 되는 경우가 많다”며 “그런 식으로 방향을 잡아서는 곤란하다”고 의견을 밝혔다.

또 “14조원 짜리 추경안에 선심성 예산을 빼고 나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손실보상에 대한 것은 얼마 되지도 않는다”며 “일률적으로 300만원 주자는 자금(이 됐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추경이라면 아예 정부와 여야가 함께 머리를 맞대 제대로 된 보상을 할 수 있는 추경안을 만들자”고 덧붙였다.

윤 후보가 이날 구체적인 추경 액수에 대해 언급하진 않았지만,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현행 100만원인 소상공인 코로나 극복 지원금을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되도록 하자”고 밝혔다. 그는 “현재 80%인 손실 보상률을 100%로 확대해야 한다”며 “손실보상의 하한액도 현행 50만원을 100만원으로 증액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당정이 추가 추경 논의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의힘 측에서도 추경 확대의견이 나옴에 따라 1월 추경 논의는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소상공인연합회 측은 윤 후보가 제시한 한국형 PPP 정책에 대해 적극 환영의사를 밝혔다.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은 “여야 대선 후보들이 합심해 대선 전에 소상공인 피부에 와 닿는 통 큰 방안을 결단해주길 기원한다”며 “한국형 PPP도입이 가장 우선이고, 추경에서 25조원이라도 편성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