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체부, 영세 중소 관광업체 금융 지원 강화

문체부, 영세 중소 관광업체 금융 지원 강화

기사승인 2022. 01. 19. 10: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용부증부 특별융자 규모 1300억원
신청한도 1억5000만원→2억원 상향
캡처
문화체육관광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중소 관광업체의 빠른 경영 회복을 위해 금융지원을 강화한다.

우선 그동안 취약한 담보력 탓에 금융혜택을 받지 못했던 영세 중소 관광업체를 대상으로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를 역대 최대 규모인 1300억 원으로 확대한다. 또 신청한도를 기존 1억5000만 원에서 2억 원으로 상향하고 2000만 원 이내의 소규모 자금의 보증심사를 생략한다. 특히 2022년에 한해 융자금리 0.5%포인트 인하, 보증 취급수수료 0.2% 포인트 인하 등의 혜택도 제공한다.

특별융자 희망 관광업체는 오는 21일부터 지역신용보증재단 영업점에서 신용보증서를 발급받아 전국 농협은행 영업점을 통해 융자를 받을 수 있다. 특별융자의 내용과 조건은 문체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