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檢, ‘소방관 폭행 혐의’ 정연국 전 靑대변인에 벌금 1000만원 구형

檢, ‘소방관 폭행 혐의’ 정연국 전 靑대변인에 벌금 1000만원 구형

기사승인 2022. 01. 21. 14: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 前대변인 "사고 후 지금까지 반성·후회하는 고통의 시간 보내고 있어"
법원 마크 새로
검찰이 술에 취해 소방관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연국 전 청와대 대변인에게 벌금형을 구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7단독 신세아 판사 심리로 21일 열린 정 전 대변인의 소방기본법 위반 혐의 사건 공판에서 검찰은 정 전 대변인에게 벌금 1000만원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정 전 대변인은 지난해 2월 술에 취해 서울 서초구 한 길가에 앉아있던 중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의 뺨을 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정 전 대변인은 당시 빙판길에 넘어져 코가 부러진 상태였고, 경찰과 소방관이 자신을 병원에 이송하려 하자 손찌검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 전 대변인은 최후진술에서 “사고 후 지금까지 반성·후회하는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제가 살아온 60년 인생이 한순간 부정돼 스스로 힘들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다음 달 11일 1심 선고 공판을 열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