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동훈 검사, 사직서 제출…“권력에 린치 당했지만 상식으로 싸워”

한동훈 검사, 사직서 제출…“권력에 린치 당했지만 상식으로 싸워”

기사승인 2022. 05. 15. 19: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5일 검찰 내부망 통해 사직인사 남겨
尹대통령, 법무부 장관 임명 임박한 듯
한동훈 출근, 본격적인 청문회 준비 시작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후보자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연합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사직서를 제출한 사실이 15일 알려졌다. 한 후보자가 공식적으로 검찰을 떠나면서 윤석열 대통령의 법무부 장관 임명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 후보자는 이날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사직인사. 감사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전했다. 그는 “검사가 된 첫날, 평생할 출세는 그날 다한 걸로 생각하자고 다짐했던 기억이 생생하다”며 “밥 벌어먹기 위해 일하는 기준이 정의와 상식인 직업이라서 이 직업이 참 좋았다”고 운을 뗐다.

한 후보자는 이어 “사건에 따르는 상수인 외압 등에 흔들린 적 없었다. 덕분에 싸가지 없다는 소리를 초년시절부터 꽤나 들었는데 세상에 공짜가 없으니 욕먹은 게 억울하지도 않다”면서 “제가 한 일이 모두 다 정답은 아니었겠지만, 틀린 답을 낸 경우라면 제 능력 부족이지 공정이나 정의에 대한 의지가 부족해서는 아니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한 후보자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수사 당시를 떠올리며 “자기 편을 수사했다는 이유로 권력으로부터 광기에 가까운 집착과 린치를 당했지만 팩트와 상식을 무기로 싸웠고 결국 그 허구성과 실체가 드러났다”며 “권력자가 저한테 이럴 정도면 약한 사람들은 많이 억울하게 만들겠다는 생각에 힘을 냈다”고 회상했다.

또 문재인 정부 당시 여러 차례 좌천을 당했음에도 검찰직을 내려놓지 않은 것에 관해 “‘아직 검찰에 남아 할 일이 있다’라는 대답을 해왔다”면서 “제가 말한 ‘할 일’이라는 건, 정당하게 할 일 한 공직자가 권력으로부터 린치 당하더라도 끝까지 타협하거나 항복하지 않고 시스템 안에서 이겨낸 선례를 만드는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한 후보자는 이번주 중 법무부 장관 임명이 점쳐진다. 윤 대통령은 지난 13일 국회에 한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16일까지 재송부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