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동나비엔에 원가보다 싸게 공급한 ‘경동원’…공정위, 과징금 36.8억 부과

경동나비엔에 원가보다 싸게 공급한 ‘경동원’…공정위, 과징금 36.8억 부과

기사승인 2022. 05. 18.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동나비엔 로고
경동나비엔 로고/아시아투데이DB
경동원이 계열사인 경동나비엔에 기름보일러 가동에 필수적인 부품을 10년 넘게 원가보다 싸게 공급해온 게 드러나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를 받았다.

공정위는 18일 기업집단 ‘경동’ 소속 경동원의 이러한 계열사 부당지원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과징금 총 36억8000만원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공정위 조사에 따르면 경동원은 2009년 1월부터 2019년 3월까지 10년간 외장형 순환펌프를 손실을 감수하며 경동나비엔에 판매했다.

경동원은 2009년 1월부터 경동나비엔에 외장형 순환펌프 전량을 생산·납품하기 시작했는데, 거래가격이 매출원가보다 낮은 수준일 뿐만 아니라 변동비보다도 저렴한 수준이었다. 생산을 할수록 경동원이 손실을 부담하는 구조인 것이다.

이런 거래가격은 경동의 공통부서에 해당하는 경동나비엔 소속 기획팀에서 결정한 것으로, 이에 경동 내부에서도 경동원이 외장형 순환펌프를 생산할수록 손익이 악화되기 때문에 납품가를 현실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경동원과 경동나비엔의 저가 거래는 10년이 넘게 지속되다 2019년 3월 내부거래가격 체계를 변경하면서 매출원가에 산업평균 매출이익률을 가산하는 방식이 적용되며 지원행위가 종료됐다.

이후 언론 보도 등을 통해 경동원의 부당지원 혐의가 제기되자 공정위가 직권으로 인지하고 조사에 착수한 것이다.

공정위는 이번 부당지원행위로 인해 경동원은 약 51억원의 영업손실을 부담했고, 경동나비엔은 51억원 이상 이익을 제공받았다고 보고 있다.

이에 공정위는 계열사 간 부당내부거래 행위를 한 해당 업체들에 시정명령을 부과하고 경동원엔 24억3500만원, 경동나비엔엔 12억4500만원 과징금을 물렸다.

공정위 관계자는 “국민생활과 밀접한 보일러 및 펌프 시장에서 계열회사 간 지원을 통해 공정한 거래질서를 저해한 행위를 제재하였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공정위는 국민생활 밀접 업종에서 경쟁을 저해하고, 건전한 거래질서를 왜곡하는 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위반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대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