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금리혁신법인, 개인사업자 CB업 본허가 획득

중금리혁신법인, 개인사업자 CB업 본허가 획득

기사승인 2022. 07. 07.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데이터기반중금리시장혁신준비법인이 금융위원회로부터 개인사업자 신용평가(CB)업 본허가를 획득했다./제공=데이터기반중금리시장혁신준비법인
데이터기반중금리시장혁신준비법인(중금리혁신법인)이 금융위원회로부터 개인사업자 신용평가(CB)업 본허가를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중금리혁신법인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중금리 시장 혁신을 목표로 한다. 경영 정보가 신용 평가 핵심이 되는 기업과 달리 개인사업자 사업장 운영 정보는 신용평가에 크게 활용되지 못했다. 개인사업자 경영 상황은 신뢰할 만한 정보 원천이 적은데다 믿을 수 있는 정보라 할지라도 수집 주기가 6개월에서 1년으로 길어 적시성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이에 중금리혁신법인은 신용카드 결제 데이터와 홈택스 정보를 활용한다. 신용카드 결제 데이터를 실시간에 가깝게 수집해 적시성 높게 경영 상황을 파악했고 홈택스 정보를 결합해 개인사업자 사업 역량을 다각적으로 평가할 신용평가모형을 개발했다.

중금리혁신법인은 전국 110만 사업장에 도입된 경영관리 서비스 ‘캐시노트’를 운영하는 한국신용데이터와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가 각각 1, 2대 주주다. SGI서울보증, KB국민은행, 현대캐피탈, 전북은행, 웰컴저축은행도 출자에 참여했다.

중금리혁신법인은 주주총회를 거쳐 사명을 ‘한국평가정보(KCS)’로 변경하고 본격 영업을 시작할 방침이다.

김상우 중금리혁신법인 대표는 “코로나19 이후 개인사업자가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인 만큼 최대한 다수의 금융기관에서 개선된 대출심사 방법을 채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내년 중 30개 이상 금융기관을 고객사로 확보해 많은 개인사업자가 보다 합리적인 금융서비스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