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화문광장 6일 개장…재구조화 공사 1년9개월 만

광화문광장 6일 개장…재구조화 공사 1년9개월 만

기사승인 2022. 08. 06.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광화문광장 내일 개방
지난 5일 재개장을 하루 앞둔 광화문광장. 6일 개장행사로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광화문광장 앞 세종대로를 전면 통제한다./연합
서울 광화문광장이 6일 개장한다. 재구조화 공사를 시작한 지 약 1년9개월 만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광화문광장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시민에 개방된다.

새로운 광화문광장은 도심 속 시민들의 휴식 공간이 되도록 '공원 같은 광장'으로 조성됐다.

기존 광장의 서쪽(세종문화회관 앞) 차로를 없애며 조성된 광장의 총면적은 4만300㎡로 종전(1만8840㎡)보다 2.1배 넓어졌다. 광장 폭도 35m에서 60m로 확대됐다.

녹지는 광장 전체 면적의 4분의 1 수준인 총 9367㎡로 3배 이상 늘어났다. 나무 5000여 그루를 광장 곳곳에 심어 그늘을 만들었다.

세종대왕 동상 앞과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 앞은 행사를 열 수 있는 '놀이마당'으로 조성됐다. 청계천 방면 광장 초입에 있는 '광화문 계단'에도 지형 단차를 이용해 녹지와 휴식 공간을 마련했다.

세종로공원 앞에는 총 212m 길이의 '역사물길'이, 세종문화회관 앞에는 77개 물줄기로 이뤄진 40m 길이의 '터널분수' 등 다양한 수경시설도 설치됐다.

세종문화회관 앞쪽 '해치마당'에 있던 콘크리트 경사벽에는 53m 길이 영상창(미디어월)이 만들어졌다. 세종대왕상 뒤편 지하로 이어지는 세종이야기 출입구에는 '미디어 글라스'가 설치돼 밤마다 다양한 미디어아트 공연이 열릴 예정이다.

이날 오후 7시에 열리는 개장 기념행사 '광화문광장 빛모락(樂)'은 71인조 시민 오케스트라의 공연으로 문을 연다.

이어 시간·사람·공간의 빛을 상징하는 시민 9명이 오세훈 시장과 함께 무대에 올라 직접 '화합의 빛'을 만드는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김창완밴드, 이날치, 오마이걸 등도 무대에 올라 대표곡을 들려준다.

현장에는 사전에 예약한 300명만 입장할 수 있다. 그 외에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체임버홀, KT 광화문빌딩 외벽, 해치마당 영상창, 육조마당 LED 화면 등을 통해 행사를 관람할 수 있다.

행사 진행을 위해 이날 오후 6∼10시 세종대로(광화문 삼거리∼세종대로 사거리) 전 방향의 차량 통행이 통제된다. 이날 오후 8시30분부터는 세종문화회관 외벽에 조성된 미디어파사드가 점등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