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30년 넘게 장사했는데 폭우에 장사 접어야 할 판”…3高에 폭우 피해까지 ‘망연자실’

“30년 넘게 장사했는데 폭우에 장사 접어야 할 판”…3高에 폭우 피해까지 ‘망연자실’

기사승인 2022. 08. 10. 1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부, 전통시장에 긴급 복구비 시장에 최대 1천만원까지 지원
폭우로 서울 34개, 경기 23개, 인천 5개 시장서 점포 누수, 주차장 침수 등 발생
1
이영 중기부 장관(왼쪽부터)과 조주현 중기부 차관이 10일 서울에 있는 전통시장을 방문해 폭우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제공=중기부
소상공인들이 고환율, 고물가, 고금리로 이미 삼중고를 겪고 있는 가운데 이번 침수 피해까지 겹치면서 그야말로 엎친 데 덮친 상황을 겪고 있다.

10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파악된 전통시장 피해 규모는 총 62개 전통시장, 약 1240개 점포에서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 서울 34개, 경기 23개, 인천은 5개 시장에서 점포 누수, 주차장 침수 등이 발생했으나 다행히 현재까지 파악된 인명피해는 없는 상황이다.

서울 관악구에서 음식점을 하고 있는 한 소상공인은 "이곳에서 30년 넘게 장사를 했는데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며 "이번 폭우로 언제 가게 문을 열 수 있을지 모르겠다. 가게가 물에 잠겨 대부분 물품들이 쓸 수 없게 됐다. 이번 폭우 피해 관련해 사비로 복구를 해야 한다. 그저 망연자실한 상태"라고 하소연했다.

서울 동작구에 과일 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한 상인은 "이번에 폭우로 인해 더 이상 장사를 할 수 없게 됐다"며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해 손님들도 없는데 침수 피해까지 겹쳐 숨조차 쉬기 힘들다. 침수 피해에 대한 정부 대책이 절실하다"고 한숨만 쉬었다.

서울 전통시장의 한 상인은 "당장 피해 복구를 위한 인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라며 "냉장고 등 기자재 파손이 심각해 긴급 복구가 된다 해도 당장 장사를 재게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정부가 이번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전통시장에 긴급 복구비를 시장에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한다. 피해 전통시장은 정부 정책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재해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2% 금리로 최대 7000만원까지 지원하며 이를 위해 소상공인은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재해확인증을 발급받은 후 소진공에 신청하면 된다. 또한 재해확인증을 발급받은 전통시장 상인을 대상으로 기존 소진공 융자에 대해 대출 만기 1년 연장을 지원한다.

피해 전통시장은 정부 정책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소진공은 재해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2% 금리로 최대 7000만원까지 지원하며 이를 위해 소상공인은 지자체로부터 재해확인증을 발급받은 후 소진공으로 신청하면 된다. 또한 재해확인증을 발급받은 전통시장 상인을 대상으로 기존 소진공 융자에 대해 대출 만기 1년 연장을 지원한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코로나19 사태로 힘든 전통시장에 설상가상으로 수해까지 덮쳐 상인들의 시름이 깊은데 중기부는 관계부처와 지자체 등 유관기관들과 함께 상인들의 피해 최소화와 조기 정상화를 위해 모든 정책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수해를 입은 상인들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안정적으로 생업에 복귀할 때까지 피해 현장에 중기부와 유관기관 직원이 상주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