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태풍 책임론’ 최정우 포스코 회장, 결국 국감장 불려간다

‘태풍 책임론’ 최정우 포스코 회장, 결국 국감장 불려간다

기사승인 2022. 09. 26. 16: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 0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최신판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포스코 제공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증인으로 채택됐다. 산업통상자원중기벤처위원회(산자중기위)에서는 정탁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을 증인으로 소환했다. 포스코는 기업차원에서 태풍에 철저히 대응했다고 읍소해왔지만, 사상 초유의 '창사이래 49년만의 3개 고로 첫 가동 중단' 사태에 대한 '경영 책임론'이 국회에서 다시 쟁점화 될 전망이다.

26일 국회와 정치권 등에 따르면 이날 산자중기위, 행안위 등 국회 상임위원회가 국정감사 일반 증인 및 참고인 채택 안건을 의결했다. 그 중에서도 행안위는 다음달 4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을 증인으로 세울 예정이다. 조은희·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이 최 회장 소환을 요구했다.

조 의원과 이 의원은 최 회장에게 태풍으로 인한 포항 제철소 침수 피해 및 재난 대응에 대해 물을 예정이다. 일각에서 포스코 포항제철소의 피해 규모 추산치를 축소 공표하고 있다는 의혹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만큼 경영진으로부터 직접 설명을 듣겠다는 것이다.

증인 소환은 참고인보다 구속력이 있다. 국정감사 증인의 경우 불출석시 동행 명령을 받거나 고발도 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행안위에 앞서 산자위도 이날 정탁 포스코 대표이사(사장)를 증인으로 채택했다. 산자위에서는 앞서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소환을 논의했으나, 포항제철소와 직접 관련이 있는 철강회사 포스코 대표이사인 정 사장을 부르기로 합의했다. 태풍 피해로 인해 산업 전반에 미칠 영향 등을 물을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에 포스코 주요 경영진이 불려나가게 된 만큼 경영진 책임론도 다시 한번 거세질 전망이다. 포스코는 제철소 가동 중단 등으로 재난 대응에 최선을 다했다는 입장을 줄곧 밝혀왔다. 또 포항시의 냉천 공원화 사업으로 폭이 좁아져 범람이 컸다고도 설명했다.

그러나 산업통상자원부는 복구에 최대 6개월 이상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피해 규모가 축소됐는지, 사전 대응이 충분했는지도 살필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경영 개입 차원이 아니라고 밝혔으나, 사실상 포스코 경영진에 책임을 묻겠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포스코 측은 "이제 막 증인 채택이 된 만큼 정해진 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지난 17일 침수 피해로 170만톤의 제품 생산 차질이 발생했다고 밝히며, 매출 손실 규모를 2조400억원이라고 추산한 바 있다. 그러면서 3개월 내 정상화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재계 관계자는 "사실 국감장에 기업인이 불려 나가면 제대로 상황에 대해 설명을 할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 편"이라며 "경영진이 국회에 자꾸 불려나가게 된다면 경영 현안에 집중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