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 비속어 논란 ‘정면돌파’…대통령실 “허위보도로 13시간 허비”

尹, 비속어 논란 ‘정면돌파’…대통령실 “허위보도로 13시간 허비”

기사승인 2022. 09. 26. 17: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출근하는 윤석열 대통령<YONHAP NO-3050>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제공=연합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해외 순방 도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에 대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 (한미)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해당 논란에 대해 사과나 유감 표명 대신 비속어 발언을 부정하며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 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비속어 논란에 대한 입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논란이라기보다 이 부분(사실과 다른 보도)에 대한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전세계 2~3개 초강대국을 제외하고 자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자국의 능력만으로 온전하게 지킬 수 있는 국가는 없다"며 "그래서 자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에는 동맹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윤 대통령의 발언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참석 후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는 보도가 한·미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왜곡된 만큼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대통령실도 이날 비속어 논란에 대해 "순방외교와 같은 국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총성 없는 전쟁에서 허위 보도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악영향"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동맹을 희생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일"이라며 "그 피해자는 다름 아닌 국민이라는 점을 (윤 대통령이) 강조하고 싶었던 메시지"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 XX에 대한 입장은 밝히지 않겠다"면서도 "저희에게 중요했던 것은 대통령이 재차 강조했지만 '바이든'이란 단어를 사용할 이유도 없고 그럴 맥락도 아니었음에도 그런 보도가 나가서 동맹을 폄훼하는 듯한 발언이 나갔고 그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단 점을 바로잡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13시간이 지나서 대통령실의 해명이 나온 경위를 묻는 질문엔 "모두가 사실이 무엇인지를 기다렸다면 그런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특정 단어로 알려지고 그것이 아님을 확인하는데 훨씬 더 많은 시간 걸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시 말해서 13시간 이후에 해명한 게 아니라 순방기간 그 13시간을 허비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출근길 언급한 진상규명에 대해선 "대통령실이 나서서 진상조사를 할 수 있는 상황, 여건도 녹록치 않다"며 "이 사안의 본질에 대해 여당 등에서 추가 조사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