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與 윤리위, ‘연찬회 음주’ 권성동 징계 개시…李 추가 징계는 내달 6일

與 윤리위, ‘연찬회 음주’ 권성동 징계 개시…李 추가 징계는 내달 6일

기사승인 2022. 09. 29. 08: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윤리위 개의<YONHAP NO-5223>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윤리위원회 전체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제공=연합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지난달 수해 복구 현장에서 실언해 물의를 빚은 김성원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 처분을 내렸다. 당 연찬회 당시 금주령을 어긴 권성동 의원의 징계 절차도 개시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전날(28일) 오후 7시부터 이날 새벽까지 5시간 동안 국회에서 윤리위 전체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결과를 밝혔다.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심의는 내달 6일 진행하기로 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이준석 당원에 대한 징계 절차도 굉장히 중요하지만 다른 징계 절차 개시 건들도 몇 개 있었다"며 "차기 회의를 10월 6일로 잡았다. 일단 (10월) 6일 심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이날 윤리위 전체 회의 안건에는 이 전 대표의 추가 징계가 포함되지 않았음에도 전격적으로 상정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지만, 결국 징계 수위에 대한 결정은 추후 회의로 미뤄졌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김성원 의원의 징계 사유와 관련 "지난 8월 11일 수해복구 지원 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는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실언으로 당 명예를 실추시키고 그 행위의 결과로 민심을 이탈케 했다"고 밝혔다.

권 전 원내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에 대해선 "지난 8월25일 국회의원 연찬회 당시 당내 비상상황 등에 따른 금주령에도 불구하고 음주 및 노래 모습이 외부에 공개돼 윤리규칙 4조 위반 여부를 심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전 원내대표에 대한 징계 요구는 외부에서 접수된 것으로 징계 절차 개시를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이 위원장은 전했다.

윤리위는 이 전 대표와 권 전 원내대표에 대해 내달 6일 전체 회의 출석을 요청하기로 했다.

윤리위는 '후원금 쪼개기' 의혹으로 기소돼 재판에 넘겨진 김희국 의원에 대해서는 당헌당규에 따라 피선거권 및 공모에 대한 응모자격 정지, 당직 직무 정지 처분을 내렸다. 경찰국 반대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탄핵을 주장한 권은희 의원에 대해서는 징계 없이 엄중한 주의를 촉구하는 선에서 그쳤다.

이 위원장은 "국회의원으로서 건전한 정책비판은 허용돼야 할 것이나 당원으로서 허용되는 범위를 넘어선 대외활동은 자제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