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세훈 시장, 자치구 현장 소통 본격화…“강동 암사초록길 점검”

오세훈 시장, 자치구 현장 소통 본격화…“강동 암사초록길 점검”

기사승인 2022. 10. 04. 14: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동구 시작으로 '자치구와 동행하는 소통' 연말까지 진행
암사초롱길, 2011년 한강르네상스 사업 추진됐다가 불발
2019년 사업 개재…한강변 접근성 강화 전망
KakaoTalk_20221004_145443856_01
오세훈 서울시장이 4일 강동구 암사초록길 현장을 방문해 강동구청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연말까지 자치구를 순회하며 현장 소통에 나선다. 자치구 지역현안을 직접 점검하고 지역주민과 소통해 해결의 실마리를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4일 강동구를 시작으로 '자치구와 동행하는 소통'을 시작했다. 서울시는 지난 7월 25개 자치구에 '자치구 면담 추진 및 시·구 공동협력을 위한 협조사항'을 안내한데 이어, 각 자치구별 지역 현안을 제출받아 검토 중이다.

오 시장의 첫 방문지는 강동구 '암사초록길'(암사 선사유적지~한강) 조성현장이다. 암사초록길은 올림픽대로로 단절된 암사 선사유적지와 한강 수변을 녹지공간으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현재 올림픽대로 왕복 8차로를 지하화하고 상부를 폭 50m, 녹지 6300㎡ 규모의 초록길로 조성하는 공사가 진행 중이다.

암사초록길은 오 시장 재임 당시인 2011년 한강르네상스 사업의 하나로 추진됐다가, 2013년 이용하는 시민이 적고, 올림픽대로 교통체증을 유발한다는 이유로 사업이 중단됐었다. 이후 강동구 주민들이 10만 서명운동을 추진해 시에 전달하는 등 사업 재개를 지속적으로 요구해왔고, 암사동 유적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면서 지난 2020년 공사가 재개됐다 .암사초록길과 암사역사공원을 연결하는 진입로가 조성되면 암사동 지역의 한강 접근성이 좋아질 전망이다. 또 한강변 유동인구가 지역에 유입되면서 강동구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 측은 "강동구민의 약 4분의 1에 달하는 10만 명이 서명에 동참할 만큼 지역주민의 염원이 담긴 숙원사업"이라며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윤종장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현재 김포방향 지하차도 구조물 시공 및 개통 예정"이라며 "완공되면 (암사초록길에서) 바라보는 풍경에는 아차산도 보여서 서울의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세훈 시장은 이수희 강동구청장과 지역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하고 강동구의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이 강동구청장은 암사역사공원 조성, 강동첨단복합청사 개발사업 추진, 고덕강일지구 내 교통불편 해소 등 지역의 주요 현안사항을 설명하고 서울시와 협조사항 및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이 구청장은 "강동구는 서울에서 유일하게 인구가 증가하는 곳으로 출생률이 높은 만큼, 교통과 주택문제에 대한 기대와 염려가 크다"라며 "(자치구) 첫 방문으로 암사초록길을 찾아 큰 보따리를 풀어주심사 부탁 말씀드린다"고 화답했다.

오 시장은 "(강동구를 시작으로) 25개 자치구 현장 방문을 시작했다"며 "현장을 돌면서 각 자치구별로 건의 사항을 말씀해 주시면 서울시와 함께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밝혔다.


KakaoTalk_20221004_145439562_01
오세훈 서울시장이 4일 강동구청에서 이수희 강동구청장과 자치구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제공=서울시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