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원석 검찰총장 “檢수사, 前정부부터 진행하던 수사”…형평성 논란에 반박

이원석 검찰총장 “檢수사, 前정부부터 진행하던 수사”…형평성 논란에 반박

기사승인 2022. 12. 02. 13: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野 집중 수사' 지적에 해명…문재인 전 대통령 입장문엔 "신중 거듭"
이원석3
이원석 검찰총장. /이병화 기자
이원석 검찰총장이 최근 검찰의 수사가 야당에 집중되고 있다는 일각의 여론에 대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수사 대부분이 전 정부에서 이미 수사하던 사건"이라며 반박했다.

이 총장은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면서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밝히며 "제가 취임한 후 앞서 진행되던 수사를 이어받은 것이 대부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어제까지 지방선거 공소시효가 만료됐다. 수사 결과 보고를 받아보니 여당에 대한 기소가 야당보다 2배 가량 많은 것으로 안다"며 "당적이나 진영, 지위, 이념과 상관없이 증거와 법리에 따라 수사한다는 원칙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수사에 대해 발표한 입장문으로 수사 방향이 달라질 수 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 총장은 "전직 대통령 말씀에 말을 보태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전직 대통령께서는 재임 기간 중 국가와 국민을 대표하시는 분이었기에 신중을 거듭하고 있다. 수사팀도 충분히 절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체의 선입견도, 편견도 없다"며 "억울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족들이 억울하지 않도록, 돌아가신 분이 억울하지 않도록 잘 살펴서 오로지 증거와 법리에 따라서 수사하고 사건을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 군 휴가 미복귀 관련 청탁 의혹 사건을 다시 수사하라고 지시한 것에 대한 질문에는 "수사가 미진했든지 또 법리에 대한 검토가 부족했든지 하면 거기에 대해 재기수사 명령을 하고 재수사하는 것은 통상의 절차에 따라 진행하는 것"이라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