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레이니즘’ 클린버전에 ‘매직 스틱’ 빠지나
2018. 11. 1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13.3℃

베이징 8.5℃

자카르타 31.6℃

‘레이니즘’ 클린버전에 ‘매직 스틱’ 빠지나

인터넷 뉴스팀 기자 | 기사승인 2008. 11. 25. 1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연합.
가수 비의 5집 타이틀곡 '레이니즘'이 지난 24일 청소년 유해매체물로 판정 받은 바, 문제가 된 가사 일부를 수정한 '레이니즘 클린 버전'이 새롭게 제작된다.

지난달 음반 발매 후 ‘레이니즘’ 가사 속 '매직스틱’이 남자의 성기를 비유한다는 선정성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지만 지상파 3사의 심의 및 재심의를 모두 통과해 방송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네티즌들은 '뒷북'이라며 아우성이다.

비 소속사 제이튠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이미 지상파의 심의가 통과됐는데, 과연 선정성 판단의 기준은 무엇인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터넷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 헌터차트에 따르면 청소년 유해물 판정을 받은 이날 일일 판매량이 오히려 전일보다 두 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처분으로 음반에는 '19세 청취불가'라는 표식이 붙으며, 19세 이하에겐 판매가 금지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