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연예/스포츠

  • 뉴스
  • 경제
  • 연예/스포츠
  • 오피니언
  • 희망100세
  • 포토

최종편집 : 2014.04.18 (금) 5:02   

주메뉴

  • 전체기사
  • 인터뷰
  • 방송
  • 가요
  • 영화
  • 문화
  • 여행
  • 스포츠

'레이니즘' 클린버전에 '매직 스틱' 빠지나

기사승인 [2008-11-25 17:18:17], 기사수정 [2008-11-25 17:44]

  • 인쇄
  • 글씨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연합.

가수 비의 5집 타이틀곡 '레이니즘'이 지난 24일 청소년 유해매체물로 판정 받은 바, 문제가 된 가사 일부를 수정한 '레이니즘 클린 버전'이 새롭게 제작된다.

지난달 음반 발매 후 ‘레이니즘’ 가사 속 '매직스틱’이 남자의 성기를 비유한다는 선정성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지만 지상파 3사의 심의 및 재심의를 모두 통과해 방송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네티즌들은 '뒷북'이라며 아우성이다.

비 소속사 제이튠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이미 지상파의 심의가 통과됐는데, 과연 선정성 판단의 기준은 무엇인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터넷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 헌터차트에 따르면 청소년 유해물 판정을 받은 이날 일일 판매량이 오히려 전일보다 두 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처분으로 음반에는 '19세 청취불가'라는 표식이 붙으며, 19세 이하에겐 판매가 금지된다.

· 연관키워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