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건설기술연구원 김이태 연구원 중징계

건설기술연구원 김이태 연구원 중징계

인터넷 뉴스팀 기자 | 기사승인 2008. 12. 24. 11: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반도 물길잇기는 사실상 대운하'라고 주장했던 건설기술연구원 김이태 연구원이 중징계를 받았다.

건설기술연구원은 23일 밤 늦게 징계위원회를 열고 김 연구원에 대해 '3개월 정직' 처분을 결정했다고 24일 밝혔다.

김 연구원은 한반도 대운하 논란이 한창이던 지난 5월 "한반도 물길잇기 및 4대강 정비계획의 실체는 운하"라는 내용의 글을 다음의 토론방 아고라에 올렸다.

당시 국토해양부는 건설기술연구원에 4대강 정비 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한 상태였고 김연구원도 이 연구용역에 참여하고 있었다.

김 연구원은 파문을 일으키자 연구용역팀에서 제외해 줄 것을 요청해 빠졌고  7월 이명박 대통령이 국민이 원하지 않으면 대운하를 하지 않겠다고  말한  이후에는 건기연의 연구용역 자체가 중단됐다.

건기연은 파문일 일 당시에는 김 연구원을 처벌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으나 개인적인 주장으로 연구원의 위상을 훼손시켰다는 이유로 7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중징계를 했다. /연합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