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09년 브릭스는 잊어라, ICK(인도·중국·한국)가 뜬다!”
2020. 01. 2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4.5℃

베이징 -2.1℃

자카르타 28.6℃

“2009년 브릭스는 잊어라, ICK(인도·중국·한국)가 뜬다!”

인터넷 뉴스팀 기자 | 기사승인 2009. 01. 02. 1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흥경제 4국을 뜻하는 브릭스(BRICs: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에서 새해에는 브라질 러시아가 빠지고 한국이 포함됐다.

미국 경제지 월스트리트 저널(WSJ) 인터넷 판은 지난 31일 ICK(인도·중국·한국)가 부상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 놓았다.

WSJ는 이같은 전망은 현재 가치에 비해 향후 탄탄한 실적이 예상되기 때문이라면서 가치에 비해 주가가 저평가돼 있는 상태임을 강조했다.

스탠더드앤드프어스(S&P)에 따르면 ICK 모두 주가수익비율(PER)이 10배 정도로 이는 앞으로 주가가 오를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다.

S&P는 또 전체 신흥시장 기업의 올해 수익은 0.2% 정도 하락이 예상되는 반면 ICK는 인도 12% 한국 10.3% 중국 7.8% 증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WSJ는 "브릭스는 잊어라. ICK가 떠 오를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